과거 제도 안내 과거 주관 행정 문과 시험장 무과 시험장 예조(문과) 병조(무과)
문과 과거시험장
* 문제는 '쓰기' 화면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
제105차 소과 생원시/진사시 과거시험 시행 기간 : 2019.08.24-2019.09.01
문서분류 생원
ㆍ추천: 0  ㆍ열람: 98      
[유학] 제102차 소과 생원시 응시
1) 생원시 시제 (시험 문제)
: 조선시대 여성 성리학자로 알려지고 있는 윤지당(允摯堂, 1721-1793) 임씨(任氏)는 논어(論語)의 '극기복례위인(克己復禮爲仁)' 부분을 해설하며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성품은 애당초 남녀 사이에 다름이 없다(而所受之性 則初無男女之殊)'라고 하였다. 응시자는 유학(儒學)의 여성에 대한 이해가 어떠하였다고 생각하는가. 또 오늘날 여성에 대한 관점과 어떻게 조화될 수 있다고 여기는가. 응시자 본인의 의견을 기술하라. (300자 이상으로 답안 작성)

----------------------------------------------------------------------------------

응시 과목 : 생원시

답안 내용 :

유교 윤리 중에서 기본이자 최고의 덕목으로 꼽히는 인(仁)은 사람을 사람답게 만드는 것으로, 논어에서 공자는 인을 가리켜 ‘기소불욕 물시어인(己所不欲勿施於人)’,  자신이 하기 싫은 것은 남에게도 시키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유교 사상에서 인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예(禮)와 악(樂)이다. 예는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지켜야 할 도리로, 공동체에서의 질서를 확립하는 것이다. 예로써 공동체가 안정된다면 즐거움을 느끼게 되고, 그러한 즐거움을 표출하는 것이 악이며 악으로써 공동체의 사람들을 단합할 수 있다. 따라서 예는 사람을 구분하는 특성을 지니며, 악은 구분한 사람들을 다시 하나로 모으는 특성을 지닌다.

예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충(忠)과 서(恕)이다. 충과 서를 풀어 말하자면 충은 충성이 되겠고, 서는 용서가 되겠다. 충성은 무조건적인 복종을 뜻하기보다는 마음 한가운데에서 우러나오는 진심과 정성을 뜻하고, 서는 나의 마음과 다른 사람의 마음을 같이 여겨, 소중히 대한다는 뜻이 되겠다. 따라서 충은 예와 같이 사람을 구분하는 특성을 지니며, 서는 구분한 사람들을 다시 하나로 모으는 특성을 지닌다.

유교의 기본 덕목인 오륜 중에서 부부유별(夫婦有別)이라는 말을 살펴보겠다. 요즘 남녀평등주의자들이 많이 비난하고 있는 말이기도 하다. 부부유별을 글자 그대로 풀어보면, ‘남편과 아내 간에는 다름이 있다’는 말이다. 이를 남녀를 차별해야 한다는 것으로 잘못 해석하여 비난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유학은 사람들을 각자의 특성에 따라 구분하였지, 구분하여 차별을 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차별하기보다는 화합하기에 힘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의 역사만 보아도 이를 알 수 있다. 고대부터 조선 중기까지 남성과 여성은 생물학적인 차이만 있을 뿐 두 성별을 차별하지 않았다. 재산 상속도 균등하게 하였고, 남편이 죽으면 아내는 재혼할 수 있었으며, 족보에도 태어난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조선 선조의 재위 기간 중에 일어난 임진왜란 이후, 조선에 종법제도와 씨족사상이 전해지면서, 집성마을이 생기고 종가 중심의 숭조문화가 발달하면서 조선은 점차 가부장적인 사회로 변하여 간다. 이에 따라 남성의 지위는 점차 높아지고 여성의 지위는 점차 낮아지는 남존여비 사상으로 남녀차별이 극에 달하게 된 것이다.

현대에 들어서 양성평등 사상이 보급되고 이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남녀차별의 원인을 유교에서 찾는 사람들이 많고 또 실제로 유교 때문이라고 주장하고는 한다.

위에서 예악과 충서를 살펴보았듯이, 유학은 남녀를 생물학적으로만 구분하였지, 처음부터 공자와 맹자, 주자와 같은 유학자들이 남존여비를 주장한 것이 아니었다. 남녀는 태어날 때부터 가진 특성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는 것뿐이었다.

극단적인 여성우월주의자, 남성우월주의자들이 서로가 서로를 물어뜯는 현대 시대에 남녀를 차별이 아닌 구분하였던 유학이 적용된다면 양성이 대등하게 조화를 이루며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가부장적인 사고방식이 400년간 우리의 머릿속을 지배해왔던 이 나라에서 양성평등과 유교가 결합한다면 왜곡된 유교, 잘못된 유교 사상을 떨쳐내고 오히려 여성을 성폭력, 가정폭력과 같은 행위에서 국가적 차원으로 보호하였던 임진왜란 이전의 유교 사상으로 돌아가 진정한 양성평등이 이루어질 수 있다.

----------------------------------------------------------------------------------
http://www.1392.org/bbs?sajoex1:1262 게시물 링크 (클릭)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
서찰(메일) 수정/삭제 : 제한 (접속하십시오)     윗글 밑글 목록 쓰기
  |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
2000
저장(입력)
번호 분류  문서 제목  이름 응시(작성)일 열람
1182 생원 [유학] 제105차 소과 생원시 응시 김신 628('19)/08/26-00:58 32
1181 생원 [유학] 제104차 소과 생원시 응시 임응규 628('19)/02/17-18:11 76
1180 진사 [유학] 제104차 소과 진사시 응시 김신 628('19)/02/11-22:33 75
1179 진사 [유학] 제103차 소과 진사시 응시 이명려 627('18)/09/09-22:14 91
1178 진사 [유학] 제103차 소과 진사시 응시 김숭겸 627('18)/09/04-21:00 74
1177 생원 [유학] 제103차 소과 생원시 응시 이벽손 627('18)/09/02-00:34 79
1176 생원 [유학] 제102차 소과 생원시 응시 곽달호 627('18)/03/01-21:57 117
1175 생원 [유학] 제102차 소과 생원시 응시 박세당 627('18)/03/01-21:23 98
1174 생원 [유학] 제102차 소과 생원시 응시 정제두 627('18)/03/01-20:43 97
1173 진사 [유학] 제102차 소과 진사시 응시 조우진 627('18)/02/26-22:03 86
1172 생원 [유학] 제101차 소과 생원시 응시 강건 626('17)/02/06-00:00 255
1171 진사 [유학] 제101차 소과 진사시 응시 고무열 626('17)/02/05-00:36 235
목록다음쓰기 1234567891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