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제문서보관소
작성자 김김김
작성일 개국626(2017)년 8월 15일 (화) 19:35  [술시(戌時):초경(初更)]
등록
ㆍ추천: 0  ㆍ열람: 116    
정도전 선생의 간찰이 있었다
전하는 건강하신다고 한다 그러하다 하다 .
http://www.1392.org/bbs?delete:604 게시물 링크 (클릭)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
    윗글 밑글 목록
[1] 하유
626('17)-08-15 19:50
어디서 그런 모략으로 조정에 기강을 함부로 흔드는 것인지요. 장난은 여기서 끝내시기 바랍니다. 이것 또한 삭제보관소로 이동 하겠네요.
   
[2] 김김김
626('17)-08-15 20:06
아니 나는 진심으로 한 말인데 이게 어찌 장난이란 말이오 양반
   
[3] 김김김
626('17)-08-15 20:13
어찌 남의 마음을 이리 난도질 하오?
   
[4] 김김김
626('17)-08-15 20:46
당신 말이면 단 줄 아시오 내가 무학하다 이리 괄시하오?
   
[5] 김김김
626('17)-08-15 20:46
나 평안 강계 무학 농무지랭이 김김김 이름도 없어서 성만 두 번 반복했지마는 나 한성에 와서 이렇게 무시 당할 수 없는 것이오
전하를 반드시 뵙고 당신들 잘못을 낫낫히 고하게쏘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
200
저장(입력)
번호 분류  문서 제목  이름 작성일 열람
597 전하!!!!!!!!!!!!!!!!!!!!!!!!!!!!!!!!!!!!!!!! 김김김 2017-08-15 65
596 왕이 읽지도 않는 상소 우리끼리 돌려 봅시다. [1] 김김김 2017-08-15 112
595 전하!!!!!!!!!!!!!!!!!!!!!!!!!!!!!!!!!!!!!!!! 김김김 2017-08-15 55
594 정도전 선생의 간찰이 있었다 [5] 김김김 2017-08-15 116
593 전하!!!!!!!!!!!!!!!!!!!!!!!!!!!!!! 김김김 2017-08-15 54
592 전하!!!!!!!!!!!!!!!!!통촉하여주소서 김김김 2017-08-15 78
591 전하!!!!!!!!!!!!!!!!!!!!!!!!!!!!!!!!!!!!!!!! 김김김 2017-08-15 47
590 전하!!!!!!!!!!!!!!!!!!!!!!!!!!!!!!!!!!!!!!!! 김김김 2017-08-15 60
589 여기가 한성이로구나 김김김 2017-08-15 51
588 [평안도/백성] <상소> 청육민무한탄고흉소請育民無恨嘆叩胸訴 김김김 2017-08-15 97
587 엿 같아서 원 [1] 김김김 2017-08-15 94
586 참 답답한 양반들이로세 [14]+9 김김김 2017-08-15 135
목록이전다음 12345678910,,,57